컨텐츠 바로가기

[도쿄2020]박상영 "리우올림픽 金 이후 압박감에 불면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펜싱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남자 펜싱대표팀 권영준, 마세건, 박상영, 송재호가 30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남자 에페 단체 시상식에 참석해 동메달을 목에걸고 기뻐하고 있다. 2021.07.30.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바=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사상 첫 메달을 견인한 박상영이 그동안 압박감이 상당했었다고 털어놨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가 이끄는 대표팀은 30일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 2020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결정전에서 중국에 45-42로 승리했다.

한국은 준결승전에서 일본의 빠른 공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패했지만, 동메달결정전에서 중국에 역전승을 거둬 동메달을 획득했다.

리우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박상영은 올림픽 2회 연속 메달을 따냈다.

뉴시스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남자 펜싱대표 박상영이 30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동메달을 확정짓고 포효하고 있다. 2021.07.30.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를 마친 박상영은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을 때는 기쁘고 영광이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그 부담이 점점 배가 돼서 돌아왔다. 혼자 시간을 가질 때 너무 힘들었다. 잠도 잘 못자고, 체중도 10㎏이나 빠졌다. 준비하면서 너무 많이 울었다. 리우 이후 수술도 두 번이나 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떄문에 올림픽이 1년 미뤄지면서 힘들었다.불확실성이 더욱 힘들게 했다. 리우올림픽 때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오버 트레이닝을 했다. 운동을 너무 많이 했다. 그렇게 많이 하다 보니 결과에 대한 두려움이 컸다. 에페 단체전에서 최초로 동메달을 따서 다행이다"고 웃었다.

리우올림픽과 금메달과 도쿄올림픽 동메달에 대한 비교도 했다.

박상영은 "두 메달 다 큰 의미가 있다. 리우올림픽 때는 놀이터에 나온 것 같은 대회였다. 그렇게 기대도 하지 않았고 즐거웠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마치 전쟁을 준비하듯이 내 동작과 전술을 생각하며 싸웠다. 고통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뉴시스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남자 펜싱대표팀 송재호가 30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중국 란밍하오를 상대하며 득점하자 기뻐하고 있다. 2021.07.30.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의 막내이면서도, 에이스 역할을 한 것에 대한 부담감도 상당했다고 피력했다.

그는 "형들이 한 말 중에 '마지막에 최대한 동점을 만들어서 상영이에게 건네주자'라는 말이 내게 너무 부담이었다. 형들도 잘했지만 내가 실수하면 경기가 끝난다고 생각하니, 너무 잡념이 많이 생겼다 두려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송재호는 올림픽 메달이 믿기지 않는다고 기뻐했다.

송재호는 "아직까지 믿기지 않는다. 교체로 들어간 단체전에 뛰면서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마지막에는 악에 받쳐서 했다"며 "개인전에 출전도 못했고, 경기에 바로 들어갔다. 어안이 벙벙할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 첫 올림픽이라 첫 번째, 두 번째 경기는 헤맸지만 마지막에는 끝까지 해보자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팀워크가 좋았다고 평가한 송재호는 "일본에 진 후 우리 팀의 멘털이 무너졌다. 이게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이를 꽉 깨물고 달려들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긴 행복한 동메달이다"고 전했다.

뉴시스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남자 펜싱대표팀 권영준이 30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중국 왕즈지에를 상대하고 있다. 2021.07.30.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영준은 "동료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앞선 경기에서 내 역할을 못해서 많이 힘들었다. 도망가고 싶었다. 동료들이 잘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동메달결정전 8라운드에서 결정적인 활약을 한 것에 대해 "이것마저 못하면 죽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정말 죽고 싶은 생각밖에 안들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권영준은 올림픽이 주는 부담감에 깜짝 놀랐다. 그는 "올림픽을 처음 뛰어 보지만 이 정도일지 몰랐다 부담감, 압박감은 시간이 지날 수록 더욱 커졌다. 이기고 나서는 부담감 때문이었는지 울컥했다"고 강조했다.

권영준은 아내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오늘 와이프한테 카톡이 왔는데 못 읽겠더라. 울거 같았다. 일본전 끝나고 나서 미안하다고 했었다. 잘 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 와이프한테 자랑스럽게 메달을 걸어주고 싶다"고 환하게 웃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