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코로나19 확진 판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드라마스튜디오하우스는 30일 “다니엘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고 모든 활동을 중단한 뒤 격리 치료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및 치료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다니엘은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대화의 희열’, ‘선을 넘는 녀석들’ 등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동했다.

그는 최근까지 마티네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