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방탄소년단 정국, 1천만 아미 앞 방구석 콘서트..눈·귀호강 연속 '쩔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전 세계 아미들을 위해 방구석 1열 귀호강 콘서트를 펼쳤다.

30일 오전 정국은 방탄소년단 공식 브이라이브 채널을 통해 '정국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 깜짝 방구석 콘서트를 열었다.

정국은 "안녕하십니까. 갑자기 왔어요. 반갑습니다. 잘 지내셨나요"라고 인사를 건넨 뒤 마이크를 꺼내들고 "공연장 느낌 아닌가요? 노래방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얘기할 건 딱히 없었는데 그냥 요즘 소통을 많이 못 한 것 같아서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오늘 어떤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 해볼까요?"라고 묻다가 "요즘 제가 꽂힌 노래가 있다. 아미들한테 들려주면 좋겠다 생각해서 연습을 좀 했다"라고 고백했다.

정국은 블랙베어 'smile again'(스마일 어게인)을 시작으로 블랙베어의 'me & ur ghost'(미 앤 유어 고스트), 저스틴 비버 'Peaches'(피치스), 더 키드 라로이&저스틴 비버 'Stay'(스테이), 브루노 마스&앤더스 팩&실크 소닉 'Leave The Door Open'(리브 더 도어 오픈), 저스틴 비버 'Hold On'(홀드 온), 라디 '그렇게', 폴킴 '안녕', 김아중이 부른 영화 '미녀는 괴로워' OST '마리아' 등 다양한 곡들을 독보적인 청아한 음색으로 가창하며 새벽 감성에 젖어들게 했다.

특히 정국은 더 키드 라로이&저스틴 비버 'Stay'를 틀고 "요즘 이 노래 너무 좋다. 진짜 미친 것 같다. 저도 'STAY'라는 곡이 있긴 한데"라며 웃어보였다.

또 정국은 언어유희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정국은 라디 '그렇게'를 부르기 전 "이 노래도 좋아한다. 라디 씨 '그렇게'라는 곡인데 그렇게 좋다"라며 팬들의 눈치를 살피다 "죄송하다"고 급 사과를 하면서도 다시 "이 곡이 '그렇게'인데 그렇게 좋다니까요"라고 해 아미들을 웃음 짓게 했다.

헤럴드경제


이후 방탄소년단 히트곡 라이브 무대도 선보였다.

정국은 "그래 좋다. 기분이다. 방구석 콘서트 간다"라며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의 솔로곡 'Euphoria'(유포리아)부터 '쩔어', 'IDOL'(아이돌), '뱁새', 'Outro : Wings'(아웃트로 : 윙스), 'So What'(쏘 왓)까지 열정적인 무대를 펼쳐 아미들의 방구석 1열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국은 "이런 건 콘서트 가서 딱 해야 하는데"라면서도 "방구석 콘서트 좋다. 내가 큐시트 짜와야겠는데. 재미있다"라고 말해 다음 라이브 방송을 기대케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콘서트를 못하게 되면서 방탄소년단과 팬덤 아미들은 아쉬움에 눈물지었던 바. 정국은 기습 방구석 콘서트를 열며 그간 쌓였던 공연에 대한 열망을 쏟아부은 듯 1000만 아미들 앞에서 뜨거운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아미들은 정국의 열정 가득한 라이브에 "이 무댈 돈 안 내고 보다니 미안해진다", "빨리 오프라인에서도 볼 수 있길", "여운이 가시질 않는다", "진짜 쩔었다", "잠 안자고 있길 다행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Butter'(버터)로 7주 연속 1위 후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로 바통 터치 1위를 차지했다. 이후 곧바로 'Butter'로 두 번째 바통터치 1위를 하며 9주 연속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사진=브이라이브 캡처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