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이쓴 아내' 홍현희, 16㎏ ‘쑥쑥’ 빠진 이유 있었네! "자전거로 달리다 보니 구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홍현희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홍현희가 16㎏ 감량 후에도 꾸준하게 운동하는 일상을 공유했다.

30일 새벽 홍현희는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은 자전거. 달리다 보니 구리”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강의 야경이 담긴 가운데, 그 아래로 자전거에서 내려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 홍현희의 실루엣이 눈길을 끈다.

앞서 홍현희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몸무게가 최대 70㎏까지 나갔지만, 현재는 공복에 54㎏을 유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어느 날부터 호흡이 잘 안 됐다. 알고 보니 (살이 쪄) 횡격막이 눌려서 그렇다더라”며 건강 때문에 다이어트를 시작했음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홍현희는 현재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맘 편한 카페2’, ‘랜선장터’, ‘와카남’ 등 다수의 예능에 출연 중이다. 그는 지난 2018년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과 결혼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