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린데만의 소속사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다니엘이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및 치료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최근 배우 지창욱,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등이 잇따라 코로나19에 확진되는 등 방송가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stop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