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구대표팀 오지환·오승환, 이스라엘전서 존재감 과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오지환이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활약을 펼쳤다. /요코하마=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회말 2사 만루에서 양의지 사구로 경기 종료

[더팩트|이진하 기자] 오지환과 오승환이 맹활약을 펼치며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야구대표팀의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한국 야구는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1차전에서 이스라엘에 6-5, 연장 10회말 승부치기 끝에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1-2로 패배했던 이스라엘에게 4년 만에 설욕했다.

승리의 일등 공신은 오지환과 오승환이었다. 오지환은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1볼넷을 기록했고 안정적인 모습으로 수비도 이어갔다.

오지환은 2회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렸고 2점 뒤진 4회 2사 1루에서 동점 2점포를 만들었다. 또 6회 3번째 타석에서 볼넷으로 출루했다.

더팩트

오승환이 9회초 이스라엘에 솔로홈런 허용하며 다시 동점내줬으나 10회에서 세 타자를 모두 삼진 시키며 실점을 막았다. /요코하마=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로 끌려가다 이정후와 김현수의 홈런으로 4-4 동점을 만든 뒤 7회 2사 2루에서 오지환이 우중간 깊숙한 타구를 보이며 1점을 추가했다.

오지환은 수비로도 활약했다. 부담이 큰 유격수로 출전해 내야를 빠짐없이 막아냈다.

9회초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동점 홈런을 맞아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잠시 흔들리는 듯 했던 오승환은 무사 1,2루에서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았다. 홈런을 맞았으나 혼신의 투구로 실점을 막아줬다.

10회말 1사 2,3루에서 오지환의 안타성 타구가 상대 호수비에 막혔지만 허경민의 볼넷 후 양의지가 끝내기 사구를 얻어내면서 경기를 승리로 마감했다.

jh311@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