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해 대선 출마”… 시기는 안 밝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쥴리 벽화엔 “배후 있을 것”

조선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0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궁극적으로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입당 여부나 입당 시기에 대해 여러 추측이 나오자 입당 의사를 좀 더 분명히 밝힌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입당 시기와 관련해서는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 했다.

‘이르면 다음 주 입당할 것이라는 보도는 틀린 보도인가’라는 질문에는 “틀렸다고 볼 수도 없고 맞는다고 확인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국민의힘 소속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당장 오늘 내일 뵙는 것보다 어느 정도 (제가) 거취를 정하게 되면 뵙는 게 좋지 않겠나”라면서도 “지금 뵈어도 특별히 나눌 이야기도 많지 않다”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가 그려진 것을 두고는 “정치판이라는 게 아무리 엉망이라 하더라도 대한민국 수준이 여기까지 왔느냐”며 “(이번 일에는) 당연히 배후가 있고 이걸 그림 그린 사람 혼자 행위라고 봐야 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가족 문제를 넘어서서 여성 인권 문제이기 때문에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김승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