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번째 남편' 서현주 작가 "기획부터 엄현경 염두에 두고 집필, 결말까지 스토리 다져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남편’의 서현주 작가가 배우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8월 9일 첫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 / 연출 김칠봉)의 서현주 작가가 5년 만에 신작을 선보이게 된 소감을 전했다.

서현주 작가는 “지난 5년 동안 방송 환경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중에서도 지상파에서 장편 연속극이 많이 폐지되면서 좀처럼 기회가 없었는데, 이렇게 귀한 기회가 생겨서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앞서 긴 호흡의 장편 일일드라마를 여러 편 집필한 서현주 작가는 “일일드라마나 장편 드라마를 집필하는 다른 작가님들이 모두 마찬가지겠지만 반드시 결말까지 스토리를 다져놓고 집필한다. 안 그러면 중간에 길을 잃고 헤맬 수가 있다”며 이미 결말까지 완성됐음을 밝혀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또 서현주 작가는 타 작품들과 ‘두 번째 남편’의 차별점에 대해 “이전 드라마 속 주인공은 다소 연약하고 여성스러운 캐릭터였다면, 봉선화는 당차고 씩씩하고 무술 유단자로 힘도 쎈 캐릭터다”고 전한 뒤 “청춘 연기자들과의 사랑 이야기도 흥미롭지만 중년 연기자들과의 사랑과 애증, 과거 스토리에 얽힌 이야기도 흥미롭게 진행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남편’은 제목부터 파격적인 스토리가 예상된다. 이에 서현주 작가는 “작품의 주제는 진정한 사랑은 한 인간을 구원할 수도 있고 잘못된 가치관을 바꿔놓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봉선화(엄현경)의 두 번째 남편인 윤재민(차서원)을 통해 표현하고 싶었기 때문에 제목을 ‘두 번째 남편’으로 지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다른 두 번째 남편으로 주해란(지수원)의 두 번째 남편인 윤대국(정성모)이 있다. 윤재민의 순수하고 참된 사랑과 윤대국의 소유욕, 야망으로 점철된 사랑을 극명하게 대비하여 남편들의 다양한 색깔을 표현하고 싶었다. 동시에 그 남편들과 부딪히면서 겉으로는 드러낼 수 없는 비밀을 안고 살아가는 아내들의 뒷모습을 그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서현주 작가는 출연진에 대한 남다른 믿음과 신뢰를 드러냈다. 특히 주인공인 엄현경에 대해서는 “기획단계부터 봉선화 캐릭터는 엄현경 배우를 염두에 두고 집필했다. 엄현경 배우가 출연해 줘 무척 고맙게 생각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서현주 작가는 “엄현경 배우는 선함과 악함을 동시에 잘 표현하는 연기력이 출중한 배우다. ‘두 번째 남편’은 복수극인 만큼 전반에는 선함을, 이후 복수를 해나가면서 악함을 이길 수 있는 강한 흡입력도 필요로 한다. 그런 점들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엄현경 씨가 으뜸일 것 같았다”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이어 “대본리딩 때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봉선화가 실제 대본을 뚫고 나온 듯하여 나 또한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무척 크다”고 전했다.

차서원, 오승아, 한기웅을 향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서현주 작가는 “작품의 주제를 표현할 캐릭터가 윤재민이다. 차서원 배우는 그동안 진중한 연기를 잘하기로 소문난 배우인데, 과연 차서원이 해맑은 윤재민 역할을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하고 그의 연기 변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승아에 대해서는 “그동안 다른 드라마에서 맡았던 악녀의 이미지를 탈피해서 윤재경만의 팜므파탈을 어떻게 입체적으로 표현할지 기대가 크다”고 전하는가 하면 한기웅에 대해서는 “두 여자의 사랑을 받는 문상혁 역의 한기웅 배우도 국민 배신남 문상혁 캐릭터를 어떻게 매력적으로 연기할지 기대된다”며 출연진들을 향한 만족감을 표했다.

또 서현주 작가는 “적대적 인물에 많은 공을 들이는 편이다. 성선설을 믿는다. ‘태어날 때부터 악연은 없다. 자라온 환경과 그를 둘러싼 어떤 이유들이 축적되어서 악인이 될 수 밖에 없었다.’ 그런 생각들을 가지고 있기에 저는 악인에게 측은지심을 넣어주게 된다.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는 악인을 그린다고 할까”라고 말해 서현주 작가가 그려낼 악역 윤재경, 문상혁 캐릭터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서현주 작가는 “주인공 봉선화가 복수를 해나가는 과정에서 캐릭터가 확 바뀌게 되는 예상치 못한 대전환이 일어날 것이다. 무척 흥미롭고 재미있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기대하고 시청하셔도 좋다”며 ‘두 번째 남편’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오는 8월 9일 오후 7시 5분에 첫 방송된다.

도혜원 기자 bdohw2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