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채아, '차범근 며느리'의 축구 사랑…"땀 흘리며 뛰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한채아가 '골때녀' 국대패밀리 팀 선수들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한채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같이 모여서 땀 흘리며 뛰고 싶다"는 글과 함께 축구공 모양 이모티콘을 적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한채아를 비롯해 박승희, 양은지, 명서현, 심하은이 행복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국대패밀리 팀 선수들로 활약 중인 이들은 함께 축구 연습을 한 후 인증샷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한채아는 또한 "올림픽중계로 골때리는그녀들 결방이랍니다"라고 적으며 '오늘아님', '예전사진'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한채아는 2018년 차범근 전 축구감독의 아들 차세찌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또한 그는 현재 '골 때리는 그녀들'에 국대패밀리 팀 선수로 출연 중이다.

사진=한채아 인스타그램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