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수영역사 새로 쓴 황선우…걸그룹 '있지' 응원에 "만나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29일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를 차지했습니다.

비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의 최고 성적을 거뒀는데요.

또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조차도 황선우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