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을 어쩌나' 세계 1·2위 金 후보, 충격 탈락[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28일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 예선에서 허광희에게 패배한 일본 모모타 겐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 예선에서 허광희에게 패배한 일본 모모타 겐타. AP=연합뉴스
일본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라켓 스포츠 스타들이 자국 올림픽에서 충격의 탈락을 당했다.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았던 선수들이기에 파장이 크다.

배드민턴 남자 단식 세계 랭킹 1위 모모타 겐타와 테니스 여자 단식 세계 2위 오사카 나오미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모모타는 2020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오륜기를 들고 입장했고, 오사카는 성화 최종 점화자로 나설 만큼 상징적인 인물이었지만 불의의 패배로 대회를 조기 마감하게 됐다.

모모타는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완패를 안았다. 세계 랭킹 38위, 한국의 허광희(삼성생명)가 모모타에 2 대 0(21-15 21-19)완승을 거뒀다.

세계 1위의 조별 리그 탈락이었다. 모모타는 한국 배드민턴 전설 박주봉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팀에서도 확실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2019년 세계선수권 우승 등 현재 남자 단식 최강으로 꼽히는 모모타였다.

하지만 허광희의 패기에 밀렸다. 모모타는 자국 올림픽의 부담감 속에 예선 탈락하며 우울하게 대회를 마감했다. AFP 등 외신들이 모모타의 패배를 긴급 타전할 만큼 큰 뉴스였다.

경기 후 모모타는 "컨디션은 괜찮았지만 내 경기력은 오늘 충분히 좋지 않았다"면서 "괜찮았다고 생각했는데 허광희가 11점을 먼저 딴 이후 회복할 수 없었고, 동기 부여도 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교통 사고 등) 많은 일들이 일어났지만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다"면서 "평소처럼 경기하기 어려웠지만 성원해준 분들에게 감사한다"고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노컷뉴스

일본 여자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도 도쿄올림픽 단식 3회전에서 충격의 완패를 안았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여자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도 도쿄올림픽 단식 3회전에서 충격의 완패를 안았다. 노컷뉴스

이에 앞서 오사카도 충격적인 패배를 안았다. 전날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마르케타 본드로소바(체코)에 세트 스코어 0 대 2(1-6 4-6) 완패한 것.

여자 단식 세계 2위 오사카도 이번 대회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됐다. 세계 1위 애슐리 바티(호주)가 1회전에서 탈락한 만큼 가능성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3회전에서 덜미를 잡히며 대회를 마감해야 했다. 통산 4번의 메이저 대회 우승을 거둔 오사카는 올림픽에 앞선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을 각각 기권하거나 불참했다. 우울증에 따른 인터뷰 거부로 프랑스오픈은 기권했지만 윔블던 불참은 사실 도쿄올림픽 우승을 위한 목적이 컸다.

하지만 3회전에서 탈락하면서 금메달도 무산됐다. 오사카는 "자국 올림픽에 대한 부담이 컸다"고 털어놓으면서 "언제나 패배는 아쉽지만 이번에는 더 찝찝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일본은 28일까지 금메달 13개를 따내며 중국(12개), 미국(11개)를 제치고 종합 1위에 올라 있다. 그러나 확실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던 둘이 탈락하면서 메달 레이스에도 타격을 적잖게 입게 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