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친구' 하트, 1년 만에 토트넘 떠난다...셀틱과 협상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조 하트가 토트넘을 1년 만에 떠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디 애슬래틱'을 비롯한 복수 매체는 28일(한국시간) "셀틱은 하트 영입 가능성을 두고 토트넘과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두 구단은 앞으로 합의점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하트가 1시즌 만에 토트넘을 떠날 것이라는 걸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하트는 맨체스터 시티 레전드 출신이다. 맨시티 주전으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경험까지 있지만 맨시티에서 주전 자리를 잃은 뒤에는 과거의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했고, 많은 팀을 전전했다. 2020-21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이 영입했을 당시에도 의외라는 반응이 있었을 정도였다.

당시 조세 무리뉴 감독이 하트를 영입한 이유는 프로페셔널함 때문이었다. 주전에서 밀린 번리에서도 프로다운 태도로 극찬을 받은 적이 있었고, EPL 우승에서 나오는 경험들을 라커룸에 전달해줄 수 있었다. 이를 두고 '디 애슬래틱'은 "하트는 라커룸에서 인기 있는 선수였으며 어린 선수들에게 경험과 노하우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하트는 손흥민과 사이가 좋기도 했다. 지난 1월 토트넘 공식 채널에는 손흥민과 하트가 페널티킥 내기를 하는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는 손흥민과 하트가 페널티킥 내기를 하면서 서로를 놀리는 장난스러운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이외에도 손흥민과 하트는 좋은 사이를 유지했다.

위고 요리스의 백업 역할도 잘 수행했다. 파울로 가자니가와의 경쟁에서 승리하면서 하트는 지난 시즌 10경기에 출장했고, 꽤나 안정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하지만 하트는 피에르루이지 골리니가 임대로 영입되면서 3순위 골키퍼로 밀려났고, 이에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디 애슬래틱'은 "하트는 떠날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하트가 토트넘에서 3순위 골키퍼에 대한 의욕이 없었기 때문에 이적은 모든 당사자들에게 적합할 것이다. 구단끼리 하트에 대한 합의를 찾을 수 있다면 그는 에릭 라멜라와 토비 알더베이럴트를 따라 팀을 떠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