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병규 학폭 폭로자, "사과문선처 호소한 적 없다..소속사 입장문=언론플레이"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승훈 기자] 배우 조병규가 학폭(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폭로자로부터 허위 사실임을 시인하는 사과문을 받았다고 밝힌 가운데, 조병규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A 씨가 반박글을 공개했다.

28일 오후 A 씨는 개인 SNS에 "어제 갑자기 많은 연락을 받고 기사와 소속사 입장문을 보았습니다. 거듭 확인 드리자면 저는 사과문 쓴 적 없고 선처를 호소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결코 없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A 씨는 "소속사 입장문의 저와 관련된 단 한 문장은 이번에도 언론플레이"라면서 "소속사는 경찰 고소 전 이미 저를 알고 있었고 한국 친척들을 통해 명예훼손 건으로 한국 경찰 참고인 출석 요구를 전해들었지만 현실적으로 출석은 불가능하였습니다. 소속사 입장문은 참고인인 저를 피의자라 하는데 허위사실 유포이거나 아니면 저도 모르는 피의자 전환을 언제 어떻게 어떤 경로로 취득했는지 설명이 필요합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A 씨는 "공개글을 자제하고 차분히 뉴질랜드 법적조치를 우선 진행 중이지만 소속사 언론플레이는 언론 기사를 통해 본인의 인격을 침해하고 거짓으로 진실을 가리겠다는 무언의 통보로 본다"며 "마지막으로 한 번 더 CEO 답변을 기다려보고 진실규명을 위해 명백한 증거들을 바탕으로 거짓들을 하나하나 검증해 가겠습니다. 당당하고 자신있으면 공개검증 왜 거부하나요?"라며 조병규 측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한편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오후 "당사는 배우 조병규에 대한 근거 없는 학폭 논란을 촉발시킨 게시글 작성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선 바 있고, 피의자는 경찰 수사 중 인터넷상에 올린 글이 허위사실임을 시인하고 이를 깊이 반성하는 공식 사과문을 최근 보내왔습니다"라고 말했다.

OSEN

- 다음은 조병규 학교 폭력 의혹 폭로자 인스타그램 글 전문.

어제 갑자기 많은 연락을 받고 기사와 소속사 입장문을 보았습니다.

거듭 확인 드리자면 저는 사과문 쓴 적 없고 선처를 호소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결코 없을 것입니다.

소속사 입장문의 저와 관련된 단 한 문장은 이번에도 언론플레이입니다. 소속사는 경찰 고소 전 이미 저를 알고 있었고 한국 친척들을 통해 명예훼손 건으로 한국 경찰 참고인 출석 요구를 전해들었지만 현실적으로 출석은 불가능하였습니다.

소속사 입장문은 참고인인 저를 피의자라 하는데 허위사실 유포이거나 아니면 저도 모르는 피의자 전환을 언제 어떻게 어떤 경로로 취득했는지 설명이 필요합니다.

공개검증 제안의 침묵은 진실을 외면하는 것입니다. 문** CEO 입장을 거듭 요청합니다.

-끝장 공개검증 특히 W의 실체적 진실
-본인이 선처를 호소했다는 주장
-위 '피의자' 관련

공개글을 자제하고 차분히 뉴질랜드 법적조치를 우선 진행 중이지만 소속사 언론플레이는 언론 기사를 통해 본인의 인격을 침해하고 거짓으로 진실을 가리겠다는 무언의 통보로 봅니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CEO 답변을 기다려보고 진실규명을 위해 명백한 증거들을 바탕으로 거짓들을 하나하나 검증해 가겠습니다.

당당하고 자신있으면 공개검증 왜 거부하나요?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