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이재명,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文대통령 큰 성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지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이재명 경기지사가 남북 간 신뢰를 기반으로 더 속도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북 통신선 복원! 남북,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희망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13개월 만에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됐습니다. 미국 바이든 정부도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어려운 상황임에도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설득해 온 문재인 대통령님의 큰 성과입니다.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했다.

이어 “여기서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남북 간 신뢰를 기반으로 더 속도를 내야 합니다. 유선통화가 화상대화로 이어지고,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돼 기존의 남북, 북미정상 합의사항들이 빠짐없이 실현되기를 바랍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임기 말이지만 그동안 남북관계에서 쌓아온 문 대통령님의 성과를 본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정부가 닦아놓은 토대위에서 차기 정부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새 시대를 열어 가면 좋겠습니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최재형 원희룡 후보를 질타했다.

그는 “윤석열, 최재형 후보의 목불인견 행태, 참으로 개탄스럽습니다.“북 심기 살피면 핫라인 복원 의미 있나”(윤석열),“우리 정부가 진정으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킬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최재형), “위기가 찾아올 때면 쓰는 북한 치트키”(원희룡) 온 국민이 환영하는 일인데 야권후보들은 싸늘하다 못해 저주에 가까운 반응을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윤석열, 최재형 두 후보의 발언은 언급하기조차 민망스러운 지경입니다”고 했다.

이 지사는 “불과 한 달, 불과 4개월 전 그들은 문재인 정부 최고위직 공직자였습니다. 본인이 몸담은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이런 인식을 가지고 어떻게 그 자리에 있었는지 의문입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핫라인 복원이 의미가 없다면 핫라인 없던 대결 시대로 돌아가자는 것인가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킬 의지가 없는 정부’지만 본인의 입신양명을 위해 감사원장을 했다는 얘기인가요? 일말의 양심조차 없는 망언입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잘한 것은 잘했다 칭찬하는 정치를 하면 좋겠습니다. 아무리 정치적 욕심을 내야할 시기라지만 최소한의 금도를 지키길 바랍니다. 국민이 지켜보고 계십니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