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양궁협회, 한국 선수들 소개 영상에 '인종차별' 글꼴 논란[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소개 영상에 인종차별 논란 있는 '찹수이' 글꼴 사용
노컷뉴스

세계양궁협회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양궁협회 트위터 캡처
세계양궁협회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여자 양궁선수들을 소개하는 영상에서 인종차별적 글꼴(폰트)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세계양궁협회는 지난 27일 공식 트위터에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은 9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8개를 가져갔다"며 "한국 선수 3명이 상위 예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또 따낼 기세"라는 글을 올렸다.
노컷뉴스

세계양궁협회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양궁협회 트위터 캡처
문제는 이와 함께 첨부된 영상에 적용된 글꼴이다. 안산, 강채영, 장민희 등 선수들을 소개하는 영상에 '찹수이(야채 볶음)' 글꼴이 사용된 것이다. 붉고 굵은 획으로 구성된 '찹수이' 글꼴은 해외에서 중국계 식당 메뉴판 등에 주로 사용된다.

'찹수이' 글꼴 자체를 인종차별적으로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사용되는 맥락이나 그간 사용됐던 전례를 살펴볼 때 인종차별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는 해석이 많다.

CNN은 지난 4월 기사에서 "비평가들은 특히 비아시아인들이 찹수이 글꼴을 사용할 때 인종차별적일 수 있다고 경고한다"며 "백인 정치인들은 한 세기 이상 외국인 혐오를 부추기기 위해 찹수이 글꼴을 사용하기도 했다"고 썼다.
노컷뉴스

세계양궁협회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양궁협회 트위터 캡처
실제로 2012년 피터 혹스트라 의원은 상원의원에 출마하면서 중국 여성 캐릭터와 찹수이 글꼴로 웹사이트를 구성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또 2018년 뉴저지주 공화당 주 위원회는 한국계 미국인 민주당원 앤디 김을 공격하는 전단에 찹수이 글꼴을 사용했다. 광고 전단에는 "앤디 김은 뭔가 구린 구석이 있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