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강한나, KBS '붉은단심' 주인공…이준·장혁과 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강한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강한나가 KBS 2TV 새 드라마 '붉은 단심'(가제) 주인공을 맡는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8일 "강한나가 내년 첫 방송될 사극 '붉은 단심' 여자 주인공 유정 역으로 낙점됐다"라고 귀띔했다.

'붉은 단심'은 반정 이후 왕이 된 선종의 적장자 이태가 조선의 왕으로 즉위하면서 시작되는 픽션 사극이다. 나약한 군왕이었던 아버지와 달리 절대 군주를 꿈꾸는 이태와 폭군에 대항해 반정을 성공적으로 이끈 후 왕을 '왕실의 꽃'으로 만들려는 박계원의 팽팽한 정치 대결이 담긴다.

강한나가 분할 유정은 엄격한 유교의 교리에 얽매이기엔 너무나 자유로운 영혼. 그런 유정에게 이태가 반해 그를 세자빈으로 점찍으며 집안의 위기가 찾아온다. 궁중 권력 다툼에 휘말려 제대로 꽃 피우지 못한 그가 사랑하는 이와 집안의 복수 앞에서 어떠한 선택을 하게 될지 주목된다.

전작 tvN 수목극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러블리함과 허당미를 발산해 큰 사랑을 받은 강한나. 이번엔 절절한 사연을 가진 로맨스 정치 사극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배우 이준이 이태 역을, 배우 장혁이 이태를 압박하며 팽팽한 갈등을 이어갈 박계원 역을 맡는다. 여기에 강한나까지 가세해 어떠한 시너지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드라마 '다시 첫사랑', '같이 살래요' 등을 선보인 박필주 작가가 대본을 집필한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키이스트

황소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