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김어준 “김경수 죄 지을 사람 아냐”…진중권 “박원순은 성추행할 사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옹호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강력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김 지사에 대해 "죄를 지을 사람이 아니다"라고 발언한 김씨를 겨냥, "거기(재판장)에 가서 시연하거나 이런 것들, 1·2·3심 재판관이 몇 명인가. 굉장히 많은 이들이 만장일치로 결정한 사항"이라며 "그걸(유죄판결) 뒤집으려고 하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의 이날 발언은, 앞서 김씨가 '댓글 조작 사건'으로 실형이 확정된 김 전 지사에 대해 "그 양반 꽤 오래 알았다. 나는 죄를 지어도 그 양반은 죄를 지을 사람이 아니다"라고 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성추행할 사람인가? 그런 것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았다. 이로 인해 경남도지사직을 잃었다.

kw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