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네덜란드에 36-43 ‘2연패’…29일 한·일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지난 25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노르웨이 A조 여자 핸드볼 1차전에서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 주장 류은희가 노르웨이를 뚫고 득점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노르웨이에 12점차로 패했다.(도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당했다.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27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네덜란드에 36대 43으로 패했다.

지난 25일 노르웨이와의 경기에서 27대 39로 진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1·2차전 연속으로 패하며 승점을 따내지 못했다. 우리나라는 29일 일본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이 속한 A조는 노르웨이·네덜란드·일본·몬테네그로·앙골라가 경쟁하고 있다. 조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A조 2강으로 평가되는 노르웨이·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1승 이상을 노렸으나 2연패를 기록했다. 이제 남은 세 경기에서 최대한 승수를 쌓아야 8강에 오를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 대표팀은 2019년 세계선수권 우승팀인 네덜란드를 맞아 비교적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전반 후반 장신 선수를 앞세운 네덜란드에 실점하며 15대 19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에도 포기하지 않고 심해인과 이미경이 연속 득점하며 점수 차를 줄이기 위해 힘썼지만, 네덜란드의 공격을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류은희 10골·이미경이 9골을 터뜨리며 분전했지만 결국 36대 43으로 패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9일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이투데이/김재영 기자(maccam@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