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문대통령 지지율 방어에만 관심, 자화자찬 일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신 부족 등 비판…"다른 사람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는 게 기본"

헤럴드경제

유엔군 화장장 찾은 최재형[출처: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온통 자신의 인기, 지지율 방어에만 관심을 쏟다 보니 정작 우리 앞에 놓인 위험과 난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쏟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등의 원인은 문재인 정권의 자화자찬에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최 전 원장은 "해외 파병 근무 중 코로나에 집단 감염된 장병을 어떻게 빠르고 안전하게 복귀시켜 치료할 것인지 고민해야 할 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공중급유기를 보내라고 지시했다'는 '문비어천가'를 불렀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대통령 홍보에 열을 올렸고,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이 자화자찬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모더나 회장과 전화 통화를 한 후 백신 수급에 문제가 없을 것처럼 홍보했으나 백신 공급은 차질을 빚고, 막을 수 있는 집단감염이 계속된다"며 "이는 문 대통령이 실수를 인정하지 않고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저는 정치가 다른 사람의 입장에 서 보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사람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는 정신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나 일의 결과에 책임지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국민의 마음에 공감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