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0 도쿄] "신유빈, 긴장은 커녕 경기를 즐기고 있어요~" 추교성 감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17살 탁구신동 신유빈이 지난 25일 자신보다 41살이나 많은 중국계 니시아리안과의 여자단식 2회전에 앞서 라켓을 살펴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신)유빈이는 경기 때 전혀 긴장하지 않아요. 경기를 즐기고, 겁없이 하고 있어요.”

추교성(50) 한국 여자탁구대표팀 감독은 2020 도쿄올림픽 여자단식에서 2연승을 올리며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17살 탁구신동 신유빈(대한항공)에 대해 <스포츠서울>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 25일 2회전에서 자신보다 41살이나 많은 중국 국가대표 출신 니시아리안(58·룩셈부르크)의 노련한 변칙 플레이에 말려 처음엔 무척 당황했지만, 결국 4-3으로 극적인 승리를 일궈낸 신유빈이었다.

추 감독은 “유빈이가 당시 긴장한 것이 아니라, 경기 초반 왼손 펜홀더인 니시아리안의 변칙 구질에 적응 못해 당황한 것”이라며 “유빈이는 가면 갈수록 강해진다. 3회전 경기도 재밌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세계랭킹 85위인 신유빈은 27일 오전 11시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세계 15위인 홍콩의 에이스 두호이켐(25)과 3회전에서 격돌해 16강 진출을 다툰다. 두호이켐은 오른손 셰이크핸드 공격형이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탁구선수권에서 여자단식 동메달을 따낸 강호다.

추교성 감독은 “유빈이가 이질러버의 변칙형인 니시아리안을 격파하며 좀더 성장한 것 같다. 긴장했으면 그렇게 이기는 경기를 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두호이켐과의 경기도 기대할 만하다”고 말했다. kkm100@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