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황교안 "文, 빨리 사면해야 이명박·박근혜처럼 고초 안 겪어"

댓글 4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너무 늦은 사면론…국제 사회 향해서도 안 좋아"

文이 퇴임 후 고초 겪을 가능성엔 "본인이 제일 잘 알아"

박근혜 구속기소한 윤석열엔 "당시 수사는 불법을 불법으로 본 것"

지지율 낮지만 대선출마 이유에는 "정상 국가 만들기 위해"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두 전직 대통령이 겪고 있는 고초를 겪지 않으려면 빨리 사면해서 국민 통합의 길로 가는 게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데일리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전 대표는 27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너무 늦었다고 판단한다. (전직 대통령들의 수감은)국제사회를 향해서도 안 좋은 얘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전직 대통령이 수감 중인 것을 두고 ‘문 대통령도 (퇴임 후)고초를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본인이 제일 잘 알 것”이라며 “이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굉장히 위험하다”고 답했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 부정론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과거의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다”며 “요새 그 질문을 받으면 다시 묻는다. 엄마가 좋으냐, 아빠가 좋으냐. 그거나 마찬가지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탄핵이 언제 얘기인가. 언제까지 과거에 매여 ‘탄핵이 잘됐냐, 아니냐’ ‘누가 책임이 있냐, 없냐’ 그럴 때가 아니다”며 “무책임하게 잊자는 게 아니라, 정답은 없으니 이제는 다음 단계로 가자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제는 미래를 얘기해야 하고, 다음 세대를 생각해야 하고, 무너져가는 경제를 일으켜야 한다. 비정상적 국가를 정상 국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 전 대통령을 수사해 구속기소한 데 대해선 “윤석열 검사가 당시에는 불법을 불법이라고 한 것”이라며 “(수사 결과는) 그것대로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자신을 두고 “서운한 일을 당했어도 원한을 품는 사람은 아니다”며 “정치도 그러해야 한다. 누구나 공과가 있기 마련이지만, 한쪽을 강조하다 보면 분노가 생긴다”고 했다.

황 전 대표는 대선 출마 이유로 ‘결자해지’를 꼽으며 “2019년부터 지난해 통합을 이뤄서 결자(結者)까지는 했지만 정권교체라는 해지(解之)를 못 했다. 정권교체를 위해 내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다시 움직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투에서 져보지 않은 장수는 잘 없을 것”이라며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내년 대선 결승선에 넘어지지 않고 먼저 도달하는 사람이 이기는 것이다”고 차기 대선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야권 통합 과제를 안은 이준석 당 대표를 향해선 “중심이 바로 잡혀야 한다. 내 것은 안 뺏기고, 네 것은 뺏어 먹겠다고 하면 통합이 될 리 없다”라며 “가진 자가 내려놓지 않으면 어떻게 통합되겠나. 필요하면 자기희생도 뒤따라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