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식] '알고있지만' 김민귀, 양다리에 폭언까지? 소속사 "사실 확인 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민귀, 전 여친 폭로로 사생활 논란
코로나19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배우 김민귀. /사진제공=빅픽처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추가) 드라마 ㅇㄱㅇㅈㅁ 남자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모든 사람이 네가 이기적이고 인간답지 못한 나쁜 쓰레기란 걸 다 알았으면 좋겠다"며 입을 뗐다.

이에 따르면 글쓴이는 현재 드라마에 출연 중인 남자배우 A씨와 6년간 연애를 했던 전 여자친구다. 그는 A씨가 연애 기간 클럽, 원나잇, 양다리, 폭언 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글쓴이는 A씨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일 때도 바람을 피우기 위해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했고, 확진 후에도 접촉이 있었던 자신에게 그 사실을 먼저 알리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한 달 넘게 양다리였단 사실을 다 들켰다. 그 와중에도 모델 지인들이 이미 너희가 사귀는 걸 알고 있어서 이대로 들통나면 서울 생활 못 한다고, 제발 나를 전 여자친구라고 해달라고 부탁했다"며 "끝까지 사과하는 척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반성한 후에 연락한다더니 바로 그 여자에게 가서 만남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배우 김민귀. /사진제공=빅픽처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초심을 잃은 넌 술, 담배를 멈추지 않았다. 동료 배우들과 주변 환경에 대한 불평만 늘더니 나한테까지 이중적인 모습으로 악마 같은 짓을 했다"며 "근데 결국 넌 지키지 못할 말들로 날 이용만 하고 한순간에 버리더라. 옆에 있어 달라고 이대로 가면 나 무너질 거 같다고 처절하게 계속 매달리며 우는 나한테 혼자 지내보라며 나약한 사람 취급했냐. 너야말로 여자한테 빌붙지 말고 하루라도 혼자 살아보길 바라"라고 전했다.

이어 "결국 사람들의 반응이라도 보고 네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에게 한 잘못된 행동들, 비겁했던 마무리를 조금이라도 후회하고 미안해하며 조용히 살아줘"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글쓴이는 김민귀와 함께 찍은 셀카, 문자 메시지 등을 첨부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A씨에 대한 직접적인 실명 언급은 없었으나, 작품의 초성과 정황, 증거 등을 미뤄봤을 때 김민귀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김민귀의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5일 "사실 확인 중"이라고 알렸다.

한편 김민귀는 모델 출신으로, 지난 3월 종영한 tvN 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을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최근 매니저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그는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현재 JTBC 토요스폐셜 '알고있지만'에서 조소과 3학년 남규현 역으로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