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스페이스X, NASA와 목성 위성 탐사선 발사 계약 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 우주기업인 스페이스X가 미 항공우주국(NASA)의 목성 위성 유로파 탐사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하고 탐사선 발사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NASA는 전날 스페이스X와 1억7800만달러(약 2049억원) 규모의 '유로파 클리퍼' 탐사선 발사 계약을 체결했다. '유로파 클리퍼' 탐사선은 오는 2024년 10월 미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의 대형 로켓 '팰컨 헤비'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다.

유로파는 두꺼운 얼음층 아래 많은 양의 물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행성으로 태양계에서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알려진 행성 중 하나다. NASA는 이번 유로파 탐사를 통해 유로파 표면의 고해상도 이미지를 제작하고, 표면 무성 물질을 확인할 것이라며 지질 활동 흔적 찾기와 얼음층 두께 측정, 바다의 깊이와 염도 측정도 탐사의 주요 목표라고 밝혔다.

유로파는 지구에서 3억9000만마일(약 6억2700만km) 떨어져 있어 탐사 여정은 5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이번 계약을 따내면서 스페이스X는 지난 4월 NASA의 달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달 착륙선 제작 사업체로 단독 선정된데 이어 목성 탐사선 발사계약도 독점하게 됐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