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野 전직 의원 5명 영입… 캠프 재정비하며 지지율 반등 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무·공보 강화, 청년특보에 장예찬

조선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상인회 관계자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는 모습./ 김동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국민캠프’라는 이름으로 대선캠프를 재정비했다.

캠프 대변인을 새로 맡은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국민 뜻을 모아 국민의 상식이 통용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참여하는 국민의 선거캠프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상근 정무특보에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역에 함경우 국민의힘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 상근 대외협력특보에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에 장예찬 씨가 각각 선임됐다고 발표했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 예비후보 선거 캠프의 김병민 신임 대변인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캠프 인선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최지현 부대변인. (공동취재사진) 2021.07.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황실 총괄부실장에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에 박민식 전 의원, 대변인에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이 각각 선임됐다고 소개했다. 이로써 기존의 이상록 대변인에 더해 4인 대변인 체제를 갖췄다.

이날 영입 인사 중 박민식·신지호·이두아·이학재 전 의원은 국민의힘 전신 정당, 김경진 전 의원은 국민의당 전신 정당에서 활동한 전직 의원들이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도록 공간을 크게 열어뒀다”며 “캠프 리뉴얼을 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견은 국민의힘 내 대표적 ‘친윤계’로 꼽히는 권성동 의원 예약으로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됐다. 윤 전 총장이 전직 의원과 전현직 당직자들을 대거 영입해 캠프 정무·공보 기능을 강화한 것이다.

국민의힘에 당적을 둔 인사 일부가 당 밖 캠프에 참여한 것을 두고는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는 당내 주자 캠프 참여만 허용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