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출신 일리야, MBC 올림픽 중계에 "세월호 사진 넣지?" 분노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가 MBC의 올림픽 중계 자막에 분노했다.

24일 일리야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MBC의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대한 불쾌감을 표출했다.

일리야는 "이 자막 만들면서 '오? 괜찮은데?'라고 생각한 담당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했을때 세월호 사진 넣지, 왜 안 넣었어? 미국은 911 테러 사진도 넣고?"라며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폭발한 핵발전소 사진을 넣어?"라고 분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게재된 사진에는 지난 23일 진행된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식 중계 장면이 담겼다. MBC는 우크라이나 설명 자막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사용했다. 1986년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라는 비극적 소재를 사용해 질타를 받고 있다.

MBC의 만행은 우크라이나에 국한된 건 아니었다. 엘살바도르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사용했다. 현재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을 공식 화폐로 지정했지만, 경제 위기를 비롯한 경제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아이티 선수단의 입장 자막에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함께 시위 사진을 사용했다. 또 노르웨이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언어 사진을, 이탈리아는 피자 사진을 사용하며 논란을 빚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MBC는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MBC는 "도쿄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을 하면서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했다"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다. 영상 자료 선발과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사과문 게재에도 불과하고 MBC는 여전히 질타를 맞았다. 네티즌들은 외교 문제까지 번질 수 있는 사안이라며 분개했다. 또 사과문을 해당 국가의 언어가 아닌 한국어로만 사과문을 업로드 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에 25일 새벽 MBC는 한국어 사과문을 영문으로 번역해 다시 업로드했다. 그럼에도 여론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한편, 벨랴코프 일리야는 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에 출연했다. 2016년 한국으로 귀화했다.

사진=일리야 트위터, MBC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