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단독] 신지호·이학재·김병민 등, 윤석열 캠프 합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캠프 이름은 ‘국민 캠프'로..이두아·윤희석도 대변인단에 합류

조선일보

신지호 전 의원,이학재 전 의원,김병민 시사평론가/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에 국민의힘 신지호ㆍ이학재 전 의원과 시사평론가 김병민씨 등이 합류한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국민의힘 비대위원을 지낸 김병민씨는 캠프 대변인을 맡는다. 신지호 전 의원은 정무 총괄, 이학재 전 의원은 정무 특보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도 대변인을 맡는다고 한다. 정책은 그간 캠프 좌장 역할을 해온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담당한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신임 김병민 대변인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 캠프 공식 명칭은 ‘국민캠프’”라며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뜻을 모아, 국민의 상식이 통용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국민의 선거캠프’를 만들고자 한다”고 했다.

상근 정무특보엔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에 함경우 전 국민의힘 조직부총장, 상근 대외협력 특보에 김경진 전 의원이 함께한다고 한다. 신지호 전 의원은 상황실 총괄부실장을, 기획실장은 박민식 전 의원이 맡는다. 김 대변인은 “국민 목소리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캠프를 만들겠다”고 했다. 청년 특보는 장예찬 시사평론가가 맡는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이번 인선을 계기로 공보와 정무 기능을 강화하고 대선 캠프 다운 캠프로 변모할 것으로 보인다”며 " 언론과의 소통도 한층 더 원활해지고 후보의 생각을 더 효과적으로 잘 전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캠프의 다른 관계자는 “그간 캠프 분위기를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도 많이 나왔다”며 “선거 경험이 많지 않은 이들이 대부분이어서 초기 시행착오과 혼란이 있었지만 경험이 많은 중량급 인사들의 캠프 합류를 계기로 정상적 캠프 모습으로 탈바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26일부터는 후원금 모금도 본격화한다.

[김민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