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있지만' 감정의 시차가 부른 어긋난 관계…삼자대면 '심쿵' 엔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알고있지만' 송강이 한소희에게 향하는 마음을 자각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6회에서는 서로 다른 공간에서 이별의 시간을 보내는 박재언(송강 분)과 유나비(한소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나비는 윤설아(이열음 분)를 향한 선전포고 이후 어지러운 현실을 뒤로 한 채 시골로 떠났고, 박재언은 그가 없는 공간들에 홀로 남아 그리움에 잠겼다. 여기에 로맨스의 핵심 변수로 등장한 양도혁(채종협 분)이 유나비에게 뒤늦은 첫사랑을 고백하면서 더욱 복잡다단해질 '매운맛' 로맨스에 기대를 높였다.

이날 유나비는 갑작스럽게 학교와 친구들 곁에서 자취를 감췄다. 박재언의 신경은 온통 사라진 유나비를 향하기 시작했다. 지켜보던 윤설아는 그에게 미국에 있는 남자친구와의 이별을 알리며 "미련 없이 놔줬어. 잘했지? 네가 제일 싫어하는 거잖아. 구질구질하게 질척거리는 거"라고 말했다. 윤설아의 말은 유나비와의 관계를 완전히 끊어내지 못하고 끝내 붙들고 있는 박재언을 탓하는 듯했다. 한편, 학교를 떠난 유나비가 찾아간 곳은 어릴 적 살았던 시골 동네였다. 윤설아를 향한 도발이 선을 넘는 것이었다는 생각에 마음이 복잡해져 무작정 박재언의 곁을 떠났던 것. 그는 도착하자마자 뜻밖의 소식들을 듣게 됐다. 하나는 양도혁 역시 국숫집과 게스트하우스 오픈 준비를 위해 시골에 내려와 있으며, 또 다른 하나는 변경된 조소과 MT 장소가 바로 양도혁의 게스트하우스라는 사실이었다.

양도혁은 손수 만든 도시락과 함께 유나비를 찾아왔다. 두 사람은 아름다운 시골 바닷가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나른해진 분위기 속에서 양도혁과 유나비는 서로의 연애담을 털어놓았다. 양도혁은 좋아하는 사람이 있냐며 조심스럽게 질문했고, 유나비는 없다고 답했다. 양도혁의 미소에 의아해진 유나비가 이유를 묻자, 망설이던 그는 "네가 내 첫사랑이야"라고 대답했다. 유나비로서는 상상치도 못했던 사실이었다. 그가 몰랐던 것은 그뿐만이 아니었다. 바로 유나비의 전 연인 갤러리전이 열리던 날에 양도혁도 그곳에 있었다는 것. 양도혁은 버스에서 재회했을 때 심장이 터지는 줄 알았다며 여전한 자신의 감정을 전했지만, 유나비는 잠든 뒤였다. 듣는 이 없는 고백이었지만 그럼에도 양도혁은 행복해했다.

유나비와 양도혁이 빠르게 가까워지는 동안, 박재언은 사라진 유나비의 흔적을 좇았다. 유나비와의 추억이 깃든 펍에 가서 첫 만남을 회상하고, 그의 책상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속을 헤집어놓는 복잡한 감정에 흔들리던 박재언에게 남규현(김민귀 분)이 다가왔다. 그는 박재언의 문제를 대번에 꿰뚫어 보며 일침을 날렸다. 박재언은 '관계에 대한 확신'과 '진심'을 이야기하는 친구를 보면서도 "비현실적이다"라고 딱 잘랐다. '모든 이들은 다 내 옆에 있는 이유가 있다'는 박재언의 말은 오랫동안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방황해왔던 과거를 짐작게 했다.

한편, 박재언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학교를 찾은 윤설아는 유나비에게 '다시 만나고 있다'라고 거짓말한 일을 털어놓았다. 당혹스러워하는 박재언에게 그는 "걔도 가만있지만은 않았어"라며 쓴웃음을 지어 보였다. 전후 사정을 전해 들은 박재언은 복잡한 심경을 품은 채 어머니 오민화(서정연 분)를 방문했다. 오가는 대화 속에서 흘러나온 유나비의 이야기에 오민화는 대번에 그가 박재언에게 특별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하지만 박재언은 자신의 감정을 외면하고 있었다. 오민화는 "엄마가 가장 후회되는 게 뭔지 알아? 내 마음 모른 거야. 아니, 모른 척한 거"라며 안쓰러움을 드러냈다. 박재언 역시 누구도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이 행복할 수 없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의 문제는 사랑할 줄 모른다는 것이 아니라, 사랑의 감정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데에 있었다. 그렇기에 "나조차 돌보지 않는 마음을 가진 사람을 누가 사랑해주겠어?"라는 오민화의 말은 박재언의 가장 깊은 곳을 건드렸고, 마침내 그를 움직였다.

조소과 MT가 시작되는 당일, 박재언은 누구보다도 빨리 유나비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그러나 유나비의 곁에는 이미 양도혁이 있었다. 언제나 상대와의 적당한 거리에서 만족감을 느꼈던 박재언이었지만, 그 순간 유나비는 너무나도 멀리 있는 듯했다. 애틋한 눈맞춤이 스친 찰나, 양도혁이 그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섰다. 짜릿한 삼자대면 엔딩은 격변을 예고하며 청춘 연애의 2라운드를 기대케 했다.

감정의 시차로 엇갈리는 유나비와 박재언의 감정선은 공감과 몰입도를 높였다. 홍서대 조소과 친구들의 각양각색 연애담 역시 한층 재미를 더하고 있다. 오빛나(양혜지 분)와 남규현은 너무도 다른 연애관의 간극을 이기지 못하고 한바탕 전쟁을 치르기 이르렀다. 그런가 하면 윤솔(이호정 분)을 향한 유세훈(김무준 분)의 수작을 간파한 서지완(윤서아 분)은 깜찍한 훼방으로 두 사람 사이를 갈라놓았다. 여기에 조교 안경준(정재광 분)과 조민영(한으뜸 분)의 동거 생활에서 또 다른 로맨스 라인이 포착되면서 설렘을 자아냈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