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4세' 마돈나, 20대 남친이 반한 몸매…"영원히 사라지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가수 마돈나와 남자친구 알라말릭 윌리엄스 /사진=가수 마돈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팝가수 마돈나가 여전히 섹시한 몸매를 자랑했다.

23일(한국시간) 마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나의 과거를 찾아서"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마돈나는 가슴 볼륨이 강조된 가죽 브라와 밀착 니트 톱을 입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금발머리를 풀어내린 마돈나는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화려한 체인 주얼리를 레이어드해 멋을 냈다.

특히 마돈나는 올해 나이 64세임에도 탄력 넘치는 몸매와 여전한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마돈나는 28세인 연하 남자친구 알라말릭 윌리엄스의 품에 안긴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돈나는 타이트한 뷔스티에 의상을 입고 볼륨 넘치는 몸매를 뽐냈다.

마돈나는 영화배우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각각 결혼한 후 이혼했다. 현재 댄서 알라마릭 윌리엄스와 열애 중이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