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지켜달라" 김경수 발언 공개에…이낙연·이재명 측 대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경수 경남지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충돌을 이어가고 있다.

23일 이 전 대표 측의 최인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김 전 지사와 이 전 대표의 통화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최 의원의 게시글에 따르면 통화 당시 김 전 지사는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전했으며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어려움을 잘 이겨내면 오히려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최 의원에 따르면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을 부탁드린다"고 언급했으며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고 거듭 강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 의원은 "곧 영어의 몸이 될 김 지사는 본인보다도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며 "이렇게 김 지사와 이 전 대표, 문재인 대통령과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의 김남국 의원 역시 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오늘(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민주당원이고, 진심으로 문 대통령을 생각하는 것이 맞는지 묻고 싶다"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김 의원은 "김 지사의 발언을 어떤 생각으로 공개하게 되었는지 궁금하다"며 "재수감을 앞둔 김 전 지사를 위로하기 위한 대화 내용을 공개해 선거에 이용하듯 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더 부적절한 것은 일부러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했다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정치적인 중립을 지켜왔다", "이런 방법으로 대통령을 당내 경선에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문 대통령을 지키는 길인지, 또 적절한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김 전 지사는 오는 26일 창원 교도소에 수감된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