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활·총·칼·발차기…골든데이 노리는 태극전사들 [오늘의 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골든 데이의 아침이 밝았다.

24일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이 금메달 유력 종목들이 대거 열리는 골든 데이다.

10m 공기 권총(진종오)과 양궁 혼성 단체전(김제덕·안산), 태권도 여자 49㎏급(심재영)·남자 58㎏급(장준), 남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오상욱)이 모두 열린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최대 5개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매일경제

한국 선수 기준 올림픽 최다 메달 기록을 정조준하는 사격 진종오. 사진=MK스포츠 DB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할 유력 후보는 ‘사격 황제’ 진종오(서울시청)다. 5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하는 진종오는 오후 3시 30분부터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김모세(상무)와 남자 10m 공기권총에 출전한다.

진종오가 금메달을 획득하면 2008년 베이징 대회 50m 권총, 2012년 런던 대회 50m 권총과 10m 공기권총,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50m 권총에 이어 개인 통산 5번째 올림픽 금메달이다.

현재까지 동·하계 대회를 통틀어 역대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 금메달은 진종오와 김수녕(양궁), 전이경(빙상)의 4개다. 전체 메달 수에서도 진종오는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로 김수녕(금4·은1·동1)과 함께 최다를 기록 중이다. 진종오는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 금메달, 최다 메달 기록 경신이 나선다.

오후 5시에는 양궁 혼성 단체전이 열린다. 한국은 23일 열린 개인 예선 랭킹 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남녀부 1위를 차지한 대표팀 막내 김제덕(경북일고)과 안산(광주여대)이 짝을 이룬다. 김제덕과 안산이 혼성전 금메달을 따내면 양궁 대표팀은 전종목에서 금메달 5개 ‘싹쓸이’ 도전 가능성을 높인다. 한국 양궁은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남녀 개인·단체전에 걸린 금메달 4개를 모두 따낸 적이 있다.

태권도와 펜싱도 이날 오후 금빛 소식을 기대할만하다. 태권도 여자 49㎏급 심재영(춘천시청)과 남자 58㎏급 장준(한국체대)이 제 기량만 보여준다면 오후 9시 30분부터 차례로 결승 매트에 오를 전망이다.

펜싱은 오상욱(성남시청) 김정환, 구본길(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나서는 남자 사브르와 최인정(계룡시청),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 송세라(부산시청)가 출전하는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특히 남자 사브르는 한국이 최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미남 검객 오상욱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