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애 반대하는 엄마에 '제비' 사귀라며 소개한 친딸…박나래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썰바이벌' 사연자 언니가 엄마에게 사귀라며 소개해준 남자친구의 정체에 MC들이 경악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가수 김용준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키워드 '남자친구' 썰이 공개됐다.

사연자의 엄마는 언니와 자신의 연애를 모두 반대했다. 명문대를 다녔던 엄마는 대학시절 만난 동갑내기 남편과 아이가 생겨 학업을 포기하고 결혼을 했고 두 딸을 낳은 뒤 이혼해 홀로 아이를 키워 온 것에 한이 있었다.

엄마는 연애를 하겠다는 언니에게 "남자 잘못만나면 나처럼 된다. 기껏 열심히 공부해서 취업했는데 인생 망치고 싶냐"며 "얌전히 있다가 엄마가 정해주는 남자랑 결혼해"라며 막무가내로 반대하고 나섰다.

얼마 후 언니는 사연자에게 "엄마가 외로워서 우리 연애를 반대하는 것 같다"며 남자친구를 소개해주자고 제안했다. 엄마는 소개팅을 했고 연애를 하기 시작했다. 두 딸은 자유가 생겼다며 기뻐했다. 통제가 강하던 엄마는 언니가 남자친구와 제주도 여행을 가는 것도 허락할 정도로 유해졌다.

그러던 어느날 사연자는 길거리에서 엄마의 남자친구를 보고 깜짝 놀랐다. 다른 여자와 팔짱을 끼고 유흥업소에서 나오는 엄마의 남자친구를 목격한 것.

사연자는 언니에게 이 사실을 말했지만 언니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원래 그런 사람인 거 알고 있었다"고 말해 사연자를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언니는 자신의 남자친구 제안으로 유흥업소 제비 출신 남성을 엄마에게 소개해줬던 것. 언니는 "목석 같은 우리 엄마를 꼬시려면 이 정도는 돼야지. 덕분에 나도 너도 자유를 얻었잖아"라며 자신의 행동이 잘못된 것을 알지 못했다.

당황한 사연자는 엄마를 찾아가 진실을 밝히며 헤어지라고 했지만 엄마 역시 담담하게 반응했다. 엄마는 "진짜 사랑하는 건 나래. 나머지 여자들은 비즈니스 관계인데 곧 정리한다더라"며 완전히 마음을 뺏긴 모습을 보였다.

특히 엄마는 이미 남자친구에게 돈까지 빌려준 상태였다. 엄마는 헤어지지 않겠다고 했고 언니는 다 알면서도 모두 묵인했다.

MC들은 "미쳤어"라며 경악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아무리 본인의 연애가 하고 싶다지만 전직 제비를 소개해준 건 잘못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김용준은 "언니의 남자친구가 언니를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아서 한 행동"이라며 "미래를 생각한다면 사랑하는 여자친구의 엄마에게 제비를 소개해주진 못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나래는 "50만원 100만원씩 1000만원을 넘게 빌려줬다더라"며 "어머님이 진실을 마주할 수 있게 할 필요가 있다. 어머니가 눈과 귀를 닫는다면 엄마의 남자친구를 찾아가서라도 '내가 지켜보고있다'는 메시지라도 줘야한다"고 조언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