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수 한상아, “친오빠 수제버거집에서 알바 中”…투잡 뛰어야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23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가수 김유라, 한상아가 출연해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SBS '트롯신이 떴다'를 통해 남다른 가창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가수 김유라는 초등학생 때부터 가야금 병창을 불러온 실력자다. 김유라는 "우연히 접한 트로트 무대에서 남다른 매력을 느껴 국악을 접고 트로트 가수에 뛰어들었다" 며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당찬 인사를 건넸다.

이에 맞서는 가수 한상아는 지난 2014년 데뷔해 최근 신곡 '해피택시'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한상아는 "고향 충주에서 충주사과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라며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로 인사를 건넸다. 이에 DJ최일구는 "충청도 사람 만나서 반갑다. 사투리가 제대로다"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둘은 무명가수로서의 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상아는 "친오빠가 운영 중인 수제버거집에서 아르바이트 중이다. 투잡을 뛰어야 한다"며 금전적인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에 김유라는 "8년 째 부모님의 도움을 받고 있다. 빨리 효도하고 싶다"면서 짠한 스토리를 전했다.

'서바이벌 힘든싱어' 본격 대결에 나선 가수 김유라와 한상아는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라이브를 들려줬다. 김유라는 '트롯신'에서 불러 많은 사랑을 받은 곡 '간대요 글쎄'를 완벽히 소화했다.

이에 '역시 김유라!', '트롯신의 감동이 그대로 전해집니다' 등 청취자들의 응원문자가 쏟아졌다. 한상아는 김용임의 '오늘이 젊은 날'을 선택해 신나는 무대를 선보여 많은 지지를 얻었다. 치열한 대결의 승자는, 김유라. 김유라는 한상아를 꺾고 1승에 성공해 다음주 '힘든싱어'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가수 한상아와 김유라가 출연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TBS FM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FM 95.1Mhz에서 매일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사진 = TBS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