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윤희 "전 남편과 찍은 결혼 앨범, 딸 로아에게 선물로 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현숙이 전 남편과 찍은 웨딩앨범을 발견한 가운데, '내가 키운다' 출연진들이 자신들의 웨딩앨범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현숙이 이혼 후 집 정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현숙은 집 정리를 하던 중 결혼식 방명록과 결혼 앨범을 발견하고 이를 열어봤다. 결혼 앨범 속에는 전 남편과 얼굴을 나란히 맞댄 김현숙의 모습이 있었다.

김현숙은 "이게 애매하다. 왔던 사람 사진도 있어서"라며 어떻게 정리해야 할 지 몰라 망설였고, 이를 지켜보던 김현숙의 어머니는 "떼면 돼, 잘라 버리면 돼"라고 쿨하게 답했다.

김현숙이 당황한 모습을 보이자 김현숙의 어머니는 재차 "잘라서 버리면 돼. 필요치 않은 것만. 내가 할게"라며 "싹뚝싹뚝 잘라. 뭐가 애매하냐"고 말하며 웃었다.

김현숙은 "제 입장하고 엄마 입장은 다른 것 같다"고 하자 김구라는 "딸 걱정해서 보지 말라고 그러시는 것"이라며 어머니 입장을 두둔했다.

머니투데이

/사진=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구라는 "나도 (결혼 앨범) 갖고 있다. 전처 사진이 조금 있다. 아이가 없으면 어떻게 했을 수도 있겠지만 애 엄마인데 오리기도 좀 그렇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다른 출연진들을 향해 "웨딩 앨범 다들 갖고 있지 않냐"고 물었고, 조윤희는 "딸 로아에게 저희 결혼 앨범을 선물로 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채림은 "지금은 (결혼앨범을) 안 보이는 데에 놔뒀지만 어느날 아이가 '보고 싶다'고 했을 때 없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정리를 안 했다)"며 "나의 추억이기도 하지만 어떻게 보면 내 아이의 아빠도 어떻게 태어났는지 출발이지 않냐"고 말했다.

김나영은 "난 결혼식을 제대로 안 해서 앨범이 없다"면서도 "근데 자꾸 휴대폰 아이클라우드에 자꾸 뜬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