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황교안,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 제기…특검 도입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 연수을 지역구 무효소송 입회자 주장 들어

대법원, 재검표 검증 결과 문제 없다고 결론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3일 지난해 4월 총선과 관련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이데일리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3일 지난해 4월 총선과 관련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사진=이데일리DB)


지난해 당 대표로 총선을 이끌었던 황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대법원에서 진행된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무효소송 재검표 검증에 참여한 입회자들의 주장을 들어 이같이 밝혔다.

‘모든 투표용지가 빳빳했다’, ‘투표지 배송 기록을 전수조사한 결과 경로가 엉터리인 곳이 많았다’ 등과 같은 재검표 검증 입회자의 주장을 전달한 그는 “이 모두 위조, 또는 조작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며 살아 온 저로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 함께 4·15 부정선거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대법원은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무효소송 재검표 검증을 벌인 결과 사전투표지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