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학의 '성접대' 의혹

조국 "김학의 별장접대 면죄부 준 검찰, 영상 속 내 딸도 부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컨퍼런스 동영상 속 여고생은 딸 맞아

내 눈으로 똑똑히 봤고 대화도 나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3일 법정에 출석하며 "제가 컨퍼런스에 참석한 딸을 똑똑히 봤는데도 검찰은 제 딸이 아니라고 하면서 저를 처벌하려 한다"며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1부(부장판사 마성영 김상연 장용범) 심리로 진행되는 '자녀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등' 혐의에 대한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했다. 법원에 들어가기 전 조 전 장관은 "2008년 하반기 저는 외고생 딸에게 인권동아리를 만들라고 권유하고 북한 인권, 사형 폐지 등에 대한 공부 또는 활동을 시켰다"며 "당시 국가인권위원으로 이 두 문제에 대한 관심이 많았고 고교생들도 이 문제를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딸은 인권동아리를 만들어 대표가 됐고, 저는 2009년 5월 서울대에서 열린 사형폐지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하라고 권유했다. 이후 절차에 따라 증명서가 발급됐다"며 "2019년 장관인사청문회 당시엔 오래된 일이고 자료를 찾지 못하여 충분한 설명을 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이 일부 증인의 증언을 근거로 제 딸이 사형 컨퍼런스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강변한다"며 "별장성접대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차관이 아니라고 하면서 면죄부를 준 검찰이 이제 컨퍼런스 동영상 속 왼손잡이 여고생이 제 딸이 아니라고 하면서 저를 처벌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모두 어이가 없다"며 "컨퍼런스에 참석한 제 딸을 제 눈으로 똑똑히 보았고, 쉬는 시간에 대화도 나누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교생이 서울대 식당에 저녁밥만 먹으러 갈 이유가 어디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당일 행사장에서 제 딸을 보았다는 여러 증인들은 허깨비를 보았다는 건가. 이 분들이 거짓말을 할 이유가 어디있겠나"라며 "이번 재판에서 사실이 밝혀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