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수돗물 유충 사태

성남시, 수돗물 '남한산성 참맑은물' 수질 기준 '적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0개 항목 조사한 수돗물 품질보고서 공개

파이낸셜뉴스

성남시 수돗물 품질 보고서 전자책 표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성남=장충식 기자】 경기도 성남시는 수돗물 '남한산성 참맑은물'이 먹는 물 수질 기준을 모두 충족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성남시는 '수돗물 품질보고서'를 전자책 형태로 발간하고 이날 그 내용을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성남시 수돗물은 원수·정수 90개 항목 조사 결과에서 모두 먹는 물 수질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 수돗물의 원수로 사용하는 한강 원수 수질은 31개 항목 검사에서 적합 결과가 나와 깨끗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남지역에 수돗물을 생산·공급하는 정수장의 정수 수질검사는 59개 항목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다.

미생물, 건강상 유해 영향 무기·유기 물질, 소독 부산 물질, 심미적 영향 물질 등 먹는 물 종류별 수질 기준을 모두 충족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성남시 홈페이지(정보공개→부서별공개자료실)에 공개했다.

시는 가정집 무료 수질검사 서비스인 '워터코디'와 낡은 수도관 진단·세척 서비스인 '워터닥터'도 운영 중이다.

성남시 물생산과 관계자는 “성남시 수돗물은 원수에서 정수까지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면서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매년 수돗물 품질보고서를 발간해 공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