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꼬꼬무2' 최종길 의문사 다뤄...아들 최광준 교수 “잊은 적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종길 교수의 아들 최광준 교수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22일 오후에 방송 된 SBS '꼬꼬무2'(이하 '꼬꼬무2')에서는 '강요된 침묵, 그리고 비밀수기 : 대한민국 의문사 1호' 편이 그려졌다.

이날 최종길 교수가 억울하게 간첩 누명을 쓰고 중앙정보부에서 사망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최종길 교수는 어느 날 갑자기 중앙정보부에 끌려갔고 중앙정보부는 “최종길 교수가 간첩임을 자백하고 7층 화장실에서 뛰어내렸다”라고 발표했다.

이후 가족들은 굉장히 힘든 삶을 살게 됐다. 특히 간첩의 자식들 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었기에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었다. 하지만 최종길의 아들 최광준은 아버지와 같은 삶을 살기로 다짐했다.

최광준은 독일에 가서 아버지와 똑같이 법학 전공을 했고 한국에 와서 법학 교수로 재직중임이 드러나 시선을 모았다. 그는 중년의 나이가 될 때까지 생각에 변함이 없었다. 최광준 교수는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고 진실을 밝혀야 겠다는 생각 뿐이었다. 잊은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꼬꼬무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이제현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