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MAX FC 재팬’ 올림픽 기간에 현지 첫 대회…25일 日 나고야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AX FC 재팬의 츠보이 아츠히로 대표 [MAX F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한국 입식격투기대회 MAX FC의 해외 프로모션인 ‘MAX FC 재팬’이 일본 현지에서 첫 대회를 연다.

대회사는 ‘SHOOTBOXING 2021 YOUNG CAESER CUP CENTRAL #27 & MAX FC “DEAD or ALIVE”’(이하 MAX FC 일본대회)를 이달 25일 나고야 아이치 호텔 플라자 특설링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회 메인이벤터로는 현 MAX FC 플라이급 챔피언 샤토 슈토(일본)가 출전해 기대를 모은다. 대회사에 따르면 선발전을 거쳐 올라온 8명의 선수들간 이 대회에서 4개 경기를 펼쳐 승자는 차기 MAX FC 대회 출전기회를 얻는다. 대회명에서 보듯, 일본 메이저 입식격투기단체 '슛복싱(Shootboxing)’과 컬래버레이션으로 추진된 이벤트다.

MAX FC 재팬 츠보이 아츠히로 대표는 “2002년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총 19년 동안, 아마추어 대회 71회, 프로 대회 27회째를 개최했다”고 격투기업계 이력을 소개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통해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의 격투기 선수들도 코로나로 인한 현 상황을 타개하고 기대와 희망을 얻을 수 있기 바란다”고 대회 개최 소감을 밝혔다.

MAX FC 이용복 대표는 “한일 양국의 정치적 대립 상황 속에서도 양국이 격투 스포츠적인 측면에서는 꾸준히 교류하고 소통하고 있음을 보여줄 수 있는 의미 있는 대회”라고 설명하고, 이 대회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헤럴드경제

MAX FC 재팬·슛복싱 합동 나고야 대회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j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