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UFC 웰터급 번즈, 경기력으로 톰슨 제하고 3R 판정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승리를 거둔 길버트 번즈(왼쪽).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리를 거둔 길버트 번즈(왼쪽). SPOTV NOW 제공

실력은 비슷했지만 경기력이 승부를 갈랐다.

UFC 웰터급 랭킹 2위 길버트 번즈(35·브라질)가 랭킹 4위 스티븐 톰슨(38·미국)을 꺾었다.

번즈는 11일(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64 코메인 이벤트 웰터급 톰슨과 경기에서 3라운드 3 대 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지난 2월 카마루 우스만에 패해 6연승 행진을 멈췄던 번즈는 다시 승리를 이어갔다. 종합 격투기(MMA) 통산 전적도 20승 4패로 끌어올렸다.

2연승 행진 중이던 톰슨은 번즈에 막혀 16승 1무 5패가 됐다.

노컷뉴스

킥으로 길버트 번즈를 상대했던 스티븐 톰슨(오른쪽).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킥으로 길버트 번즈를 상대했던 스티븐 톰슨(오른쪽). SPOTV NOW 제공
신장에서 톰슨이 앞섰지만 번즈는 자신이 준비한 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번즈는 1라운드 2분간 클린치 싸움 끝에 첫 테이크다운을 챙기며 그라운드에서 우위를 보였다.

이어진 라운드 톰슨은 중앙을 선점한 채 킥으로 번즈를 상대했다. 사이드킥으로 거리를 벌리면서 번즈의 압박을 차단했다. 번즈도 톰슨의 킥이 끝나자마자 공격하는 방식으로 거리를 좁혔다.

기회를 노리던 번즈는 2라운드 마지막에도 한차례 테이크다운을 챙겼고 판정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노컷뉴스

테이크다운 후 파운딩을 시도하는 길버트 번즈와 펀치로 맞불을 놓은 스티븐 톰슨(왼쪽).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이크다운 후 파운딩을 시도하는 길버트 번즈와 펀치로 맞불을 놓은 스티븐 톰슨(왼쪽). SPOTV NOW 제공
마지막 라운드 지키는 번즈와 뚫으려는 톰슨이 신경전을 이어갔다. 톰슨의 킥에 위기가 있었지만 번즈는 무너지지 않고 펀치로 맞붙었고 세 번째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결국 번즈는 3라운드 종료 때까지 톰슨을 눌렀고 마지막 파운딩까지 꽂아 넣고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머쥐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