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로드FC 심판 판단 존중"…금광산, 김재훈에게 지고 하루 만에 체육관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액션배우 금광산(45)의 생애 첫 격투기 도전이 마무리됐다. 결과는 TKO패.

지난 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로드몰 로드FC 058> 코메인이벤트에서 '야쿠자' 김재훈(31)에게 1라운드 2분 6초 만에 TKO로 졌다.

김재훈의 발목받히기에 중심이 흔들려 오른손으로 바닥을 짚고 있다가 파운딩을 계속 맞은 것이 레퍼리 스톱으로 이어졌다.

백스테이지에서 만난 금광산은 "차라리 실신했다면 시원하게 패배를 받아들일 텐데…"라고 아쉬워하면서도 "끝난 건 끝난 것이다. 김재훈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한다"며 미소를 지었다.

금광산은 경기가 끝나고 하루 만에 또다시 체육관을 찾았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파워리프팅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광산은 "먼저 응원과 애정 어린 질책을 보내 주신 팬 여러분은 물론, 대결을 수락한 김재훈과 대회를 만들어 준 로드FC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결과에 아쉬움이 없을 수는 없지만 내 자신의 부족함을 크게 느꼈기에 원망이나 억울함은 없다. 대회사의 결정과 심판의 판단을 전적으로 존중한다. 팬 여러분들도 아쉬운 마음에 불만의 글을 많이 올리셨지만 더 이상의 감정적 댓글은 자재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금광산은 당분간 파워리프팅 자격증 시험 준비에 집중하고 이후에는 부족했던 복싱을 연마해 생활체육 복싱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번 경기 때문에 잠정 중단했던 '본업' 배우 활동도 재개한다. 지난 1년 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공황장애를 치료에 더 신경 쓰려고 한다.

금광산은 첫 격투기 도전에서 승리하지 못했지만 여전히 확고한 도전 의지를 밝혔다.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나의 도전은 계속된다. 그것이 격투기든 또 다른 무엇이든 멈출 생각은 없다. 우리의 인생은 매일매일이 도전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하고 생업 현장에서 뛰고 있는 여러분들, 공부하는 학생들,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자들까지도 존경 받아 마땅한 인생의 도전자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번의 실패에 실망하지 말고 함께 이겨내기를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금광산의 도전은 현재 진행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