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수돗물 유충 사태

전남도, 안전한 수돗물 공급 '온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정수장 유충 방지시설·위생관리 상태 등 상수도시설 일제 점검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무안=황태종 기자】전남도는 22개 시·군과 합동으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7월 한 달간 유충 발생 방지를 위한 취·정수장, 상수도시설 위생관리 상태를 점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취·정수장 82개소의 방충망 시설 설치 및 관리 상태, 내부 및 주변 위생 상태, 우기철 정수장 안전관리 상태 등 시설 전반에 거쳐 이뤄진다.

소규모 수도시설 1745개소도 점검해 여름철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또 수돗물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불편한 섬과 농어촌지역을 대상으로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 섬지역 식수원 개발 등 상수도시설 확충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까지 22개 시·군 2633개소에 총 2조 1378억원을 투입했고, 올해는 22개 시·군 72개소에 1504억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6월 전체 상수도 사업지구의 예산 집행 실적과 안전관리 실태 등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앞으로도 장마철 지반 붕괴 등 안전사고 방지 및 상수도 사업 신속 추진을 위해 온힘을 쏟을 계획이다.

전남도는 또 2022년 상수도사업 국비 추가확보를 위해 지난 5월부터 환경부와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사업의 시급성을 설명하는 등 국비 예산 확보에 나서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여름철 수돗물 유충 발생을 막기 위해 앞으로도 정수장 등 상수도시설 점검을 지속해서 실시할 예정"이라며 "추진 중인 상수도 확충사업에 대해서도 지구별 사업비 조정을 통해 부실공사를 방지하고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도민 물 복지를 향상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