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파운딩 세례' 김재훈, 배우 금광산 꺾고 로드FC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야쿠자 출신 파이터 김재훈이 로드FC 첫 승을 따냈다.

김재훈은 3일 창원체육관서 열린 로드몰 ROAD FC 058 코메인이벤트 무제한급 스페셜매치서 배우 금광산을 상대로 1라운드 TKO 승을 따냈다. 데뷔 7년 만에 나온 김재훈의 첫 승이다.

김재훈은 2014년 격투 오디션 ‘주먹이 운다’를 통해 ROAD FC에 데뷔해 5경기 만에 감격적인 첫 승의 기쁨을 맛봤다.

영화배우 금광산은 ROAD FC 데뷔전서 1라운드 패배를 당해 아쉬움을 삼켰다.

김재훈은 1라운드 초반 탐색전 뒤 순식간에 파운딩을 퍼부으며 TKO 승을 거뒀다./dolyng@osen.co.kr

[사진] 창원=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