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7년 악연의 끝'…포이리에vs맥그리거, UFC 3차전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11일 UFC 264 메인 이벤트 장식

노컷뉴스

더스틴 포이리에(왼쪽)와 코너 맥그리거 자료사진. UF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4년부터 시작된 질긴 악연. 이제 마침표를 찍을 시간이 왔다.

UFC 라이트급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와 더스틴 포이리에(32·미국)가 7년 승부의 마침표를 찍는다.

맥그리거와 포이리에는 오는 11일(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64 메인 이벤트로 격돌한다.

라이트급 랭킹 1위 포이리에와 5위 맥그리거.

7년 악연의 시작은 2014년 9월에 열린 UFC 178이다. 이날 맥그리거는 1라운드 1분 46초 만에 포이리에를 펀치 TKO로 쓰러뜨렸다. 당시 맥그리거는 UFC 무패 행진을 이어오고 있었고 포이리에를 4연승 제물로 삼았다.

승리 이후로 맥그리거는 포이리에를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1라운드 TKO 승리인 만큼 포이리에는 자신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고 깎아내렸다.

포이리에게는 마음을 다잡는 계기가 됐다. 맥그리거에게 막혀 UFC 4연승이 좌절됐지만 이후 다시 4연승을 달리며 재도전 기회를 노렸다.

7년이 흐른 지난 1월 포이리에는 리벤지 매치 기회를 잡았다. UFC 257에서 다시 만난 포이리에는 2라운드 2분 32초 만에 맥그리거에게 펀치 TKO 승리를 챙겼다. 완벽하게 성장한 포이리에는 레그킥과 카프킥으로 맥그리거를 묶은 뒤 펀치로 마무리했다.

1승 1패를 주고받은 포이리에와 맥그리거.

종합 격투기 통산 22승 5패 맥그리거와 27승 6패의 포이리에지만 최근 5경기만 놓고 보면 포이리에가 앞선다. 맥그리거는 3승 2패, 포이리에는 4승 1패다.

하지만 포이리에는 2차전 승리 뒤에도 크게 기뻐하지 않았다. 상대 전적이 1승 1패인 만큼 3차전이 진짜 승부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맥그리거 역시 크게 낙담하지 않고 3차전을 기대했다.

악연의 끝. 맥그리거와 포이리에 둘 중 한 명은 자신의 커리어에서 지울 수 없는 영광을 얻거나 상처를 안게 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