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9480 0252021062569029480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25 조선일보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4600549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손정민 친구 고소한 아버지 “경찰서 4시간 진술… 응원 부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강공원에서 숨진 대학생 고(故) 손정민(22)씨 유족이 실종 당일 손씨와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가 손씨를 폭행한 뒤 내버려둬 숨지게 했다는 혐의가 있다는 주장이다.

조선일보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고운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50)씨는 25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경찰서에서 4시간 가까이 진술을 하고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술 내용에 대해선 당연히 말씀드릴 수 없다”며 “지금까지 봐주신 것처럼 계속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손정민씨 유족은 23일 폭행치사와 유기치사 등 혐의로 A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24일 변사사건심의윈회를 열고 사건 종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으나 손씨 유족의 고소로 연기했다.

변사사건심의위원회에 대해 손현씨는 “제게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아서 저도 언제 어디서 열리는지 전혀 모른다. 비공개라는 것뿐. 서울청에서 열릴 뻔했다는 것도 지금 TV를 통해 들었다”라고 말했다.

손현씨는 그간 변사사건심의위원회 개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손현씨는 22일 블로그를 통해 “심의위 개최를 막아 보려고 (시민들께) 탄원이나 관련 부서에 전화를 부탁드리려고 했다”며 “하지만 경찰의 의지는 확고부동하고 내일 열려도 이상하지 않아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손씨는 지난 4월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둔치에서 A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사라진 뒤 닷새 만에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익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손씨의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수사를 벌여왔지만 지금까지 나온 단서에서 범죄 혐의점은 나오지 않았다. A씨는 변호인을 통해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당시 상황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