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5371 0232021062569025371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true 1624589353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6.25전쟁 71주년' 野 "파병국·유공자 예우부터 文외교 비판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16개 파병우방국 잊지 말아야"

김기현 "文, 김정은 심기 경호에만 급급"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6.25전쟁 제71주년 중앙행사에 참석해 사진을 찍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6.25 전쟁 71주년을 맞아 야권에서 전쟁 파병국, 국가 유공자 예우 등 다양한 의제를 꺼내 들었다. 이날을 계기로 현 정권의 외교 실정을 비판하는 메시지도 등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념의 대립이 심화해 갈등으로 발달했고, 그 갈등이 서로에 대한 몰이해와 혐오로 변질해 분단의 아픔이 깊어졌다"면서 "다시는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6.25 전쟁 당시 군사 협조에 나선 미국, 캐나다, 콜롬비아 등 16개 파병국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함께 전열에 섰던 16개 파병우방국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그들의 민주주의가 위협 받으면 도와야 하고, 그들이 민주주의의 적들과 맞설 때 같이 서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6.25 전쟁 기념일을 맞아 문 정권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등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은 오히려 더 커지고 있다"면서 "북한이 대한민국 대통령을 향해 입에 담기 힘든 막말을 해도 문 정부는 제대로 된 유감 표명조차 못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심기 경호에만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도 현 정권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을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하신 호국 영령과 참전 용사들께 감사하며 안보의식을 튼튼히 다져야 한다"면서도 "최근 한 시민단체 간부가 북한 공작원의 지령을 받고 국내 정보를 북한에 보낸 혐의로 구속되었다고 한다"고 문제 제기를 했다.


안 대표는 "더 큰 문제는 피의자가 소속된 시민단체가 최근까지 문 정부의 통일부에서 지원금을 받았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는 것"이라면서 "정부는 제대로 된 해명도,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에 전쟁 희생자 예우를 요구하기는 메시지도 나왔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정부 들어 한 번밖에 열리지 않았다는 ‘국군포로대책위원회’가 조속히 활동을 재개해 마지막 한 분까지 조국의 품에 안길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면서 "숭고한 희생에도 아직 시신조차 수습하지 못한 13만 영웅들의 유해발굴에도 더욱 박차를 가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