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3577 0242021062569023577 01 0102001 politics 7.1.4-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4586443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SICA와 정상회의 “미래지향적 협력 확대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 25일 중미 국가들과 화상 정상회의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한국과 SICA(중미통합체제) 간에도 포용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제4차 한-중미통합체제(SICA) 정상회의에서 중미통합체제 의장인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SICA 정상들과 화상 정상회의를 진행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처럼 말했다. 1991년 발족된 SICA는 중미 8개국(코스타리카, 파나마, 니카라과, 도미니카, 온두라스,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벨리즈) 및 옵서버로 구성된다. 한국은 2012년 역외 옵서버로 가입했다.

문 대통령은 “중미 독립 200주년, 벨리즈 독립 40주년, SICA 출범 30주년과 중미 평화 프로세스 35주년까지 여러모로 뜻깊은 해에 한-SICA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인들은 아시아의 라티노라고 불릴 정도로 열정적이며 역동적”이라며 “SICA 회원국과 한국은 지구 반대편에 있지만 국민들은 정서적으로 가깝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첫 정상회의 개최 이후 25년간 언제나 긍정적인 마음으로 함께 여러 도전과제를 이겨왔다”며 “한국은 2012년 SICA의 역외 옵서버 국가가 됐고, 아시아 최초로 중미 5개국과 FTA를 체결했다. 오는 8월에는 중미경제통합은행의 영구 이사국이 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SICA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방역 물품과 경험을 나누며 연대와 협력을 실천했다”며 “그리고 이제 그 협력과 연대의 지평을 더욱 넓히려고 한다. 한국은 안정된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역내 통합과 지속 가능 경제 발전을 이루려는 SICA 회원국들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말문을 맺었다.

의장국인 코스타리카의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대통령은 “한국의 관대하고 풍성한 코로나19 지원에 문 대통령께 감사하다”면서 “기후변화와 전세계 및 중남미 지역의 평화를 위해서도 노력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케사다 대통령은 또 “조만간 코스타리카와 중미를 방문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