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945 1022021062468987945 05 0506003 sports 7.1.5-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81689000

[유로 리뷰] '벤제마-호날두 멀티골'...프랑스vs포르투갈, 2-2 혈전 끝 나란히 16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프랑스와 포르투갈이 나란히 16강에 이름을 올렸다.

프랑스와 포르투갈은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위치한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F조 3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프랑스는 승점 5점, 포르투갈은 승점 4점을 차지해 각각 1위, 3위에 위치하며 토너먼트 티켓을 획득했다.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벤제마, 음바페, 그리즈만, 톨리소, 캉테, 포그바, 뤼카, 킴펨베, 바란, 쿤데, 요리스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맞서는 포르투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타, 호날두, 실바, 무티뉴, 산체스, 페레이라, 게레이루, 페페, 디아스, 세메두, 파트리시우가 출전했다.

초반 흐름은 포르투갈이 주도했다. 점유율을 차지한 포르투갈은 호날두를 중심으로 공격을 만들었다. 전반 6분 호날두가 헤더 슈팅을 날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전반 20분 호날두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포르투갈은 선제골 기회를 잡았다. 전반 28분 페널티킥(PK)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성공하며 포르투갈이 1-0으로 앞서갔다.

프랑스는 좀처럼 슈팅을 만들지 못했다. 전반 37분 그리즈만이 슈팅을 기록했으나 정확도가 아쉬웠다. 전반 추가시간 음바페가 PK를 유도하며 프랑스가 동점골을 눈앞에 뒀다. 키커는 벤제마였다. 벤제마는 파트리시우를 속이고 골 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1-1 동점 상황에서 종료됐다.

두 팀 모두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를 단행했다. 프랑스는 뤼카 대신 디뉴를, 포르투갈은 페레이라 대신 파울리냐를 넣으며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2분 포그바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포르투갈 수비 사이를 침투하며 공을 잡아낸 뒤 역전골을 일궈냈다. 포르투갈은 후반 4분 게레이루 크로스를 받은 호날두가 헤더 슈팅을 날리며 동점을 노렸으나 골문을 빗나갔다.

프랑스는 후반 6분 디뉴가 부상을 당해 교체되는 변수가 있었다. 그 대신 라비오가 투입됐다. 포르투갈은 후반 13분 쿤데가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다시 한번 PK를 획득했다. 이번에도 키커 호날두가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후반 22분 포그바의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은 파트리시우에게 막혔다. 세컨드볼을 그리즈만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파트리시우 선방에 좌절됐다. 포르투갈은 후반 26분 브루노, 네베스를 투입해 중원 기동성을 확보했다.

포르투갈은 후반 33분 세메두가 부상을 호소해 결국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악재가 발생했. 세메두 빈 자리는 달롯이 메웠다. 이후 경기는 소강상태로 접어들었고 결국 2-2 무승부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경기결과]

포르투갈(2) : 호날두(전 31분, 후 14분)

프랑스(2) : 벤제마(전 45+2분, 후 3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