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3675 0242021062368983675 01 0102001 politics 7.1.4-RELEASE 24 이데일리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40522000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은성수 사퇴’ 청원에…靑 “암호화폐 피해 예방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법행위 전방위 대응할 것…감독 집중할 예정”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청와대는 23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한 국민청원에 대해 “피해 예방 방안 및 제도 보완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암호화폐를 보호 자산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빈축을 샀다.

청와대는 이날 관련 국민청원 답변으로 암호화폐 투자자 보호와 관련해 정부는 관계 부처 합동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는 점을 거론하면서 “가상자산 사업자의 안전성과 거래투명성을 높이는 방안, 거래와 관련된 사기, 유사수신 등 불법행위 피해 예방 노력을 강화하는 대책을 설명드린 바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사업자는 올 3월부터 시행된 개정 특정금융정보법에 따라 사업자 신고유예기간인 9월24일까지 실명 확인 입출금계정 개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 등의 요건을 갖추어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를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현재 사업자가 조기에 신고할 수 있도록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후에는 거래 참여자들이 신고된 사업자로 이전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사업자 신고유예기간 중 불법행위가 있을 수 있어 범부처 차원의 특별단속을 연장해 사기·유사수신·기획파산 등 불법행위도 집중단속 중에 있다”면서 “사업자 신고가 완료된 이후에는 신고된 사업자 관리, 감독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고객 예치금 횡령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예치금 분리 관리, 자금세탁 방지 의무, ISMS 인증 유지 여부 등을 엄격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며 “사업자가 자체 발행한 가상자산에 대해 직접 매매, 교환, 중개, 알선하는 행위와 사업자 및 그 임직원이 해당 사업자를 통해 거래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해당 청원인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투자자는 보호해 줄 근거가 없다며 보호에는 발을 빼고, 돈은 벌었으니 세금을 내라는 것이냐”며 은 위원장의 사퇴를 주장했다. 해당 청원글은 한 달 안에 20만1079명의 동의를 받아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청와대는 “가상자산 관계 부처 차관회의에 국세청, 관세청이 추가 참석해 불법행위를 전방위 대응하기로 했다”며 “시장 동향, 제도 개선 효과, 청년층 등 거래 참여자와 전문가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살피며 피해 예방 방안 및 제도 보완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