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1362 0292021062368961362 05 0501001 sports 7.1.4-RELEASE 29 OSEN 34519896 false true false false 1624399920000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45세 격투기 데뷔’ 금광산, “새로운 도전에 너무 늦은 때란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액션배우 금광산(45)은 모든 게 늦깎이다. 배우 생활도 40세에 처음 시작했다. 젊은 시절 꼭 해보고 싶었던 격투기 도전은 45세가 되어서야 데뷔전을 치른다. 너무 늦었다고, 이제는 무리라고 사람들은 이야기한다. 하지만 금광산의 생각은 다르다.

국가대표를 꿈꾸며 시작한 축구 선수 생활은 뜻하지 않은 부상 때문에 19세 나이에 모든 것을 접어야 했다. 건설 현장 노동자, 실내 철거 작업, 기름 배달까지 젊은 시절 금광산은 돈을 벌어야겠다는 일념으로 닥치는 대로 일을 했다. 하지만 세상사는 늘 본인이 원하는 방향대로 가지는 않았다.

“오랜 삶을 산 것은 아니지만, 마흔 중반이 넘어가보니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대로만 삶을 살 수는 없지만, 꿈을 이루기 위한 도전은 누구라도 할 수 있다는 평범한 이치를 깨닫게 되었다. 새로운 도전에 있어서 나이는 장애가 되지 않는다. 도전 자체로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그가 40세에 처음 단역 배우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을 당시에도 주변에서는 응원보다 회의적인 반응이 많았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지금, 그를 만나는 사람들은 모두 그를 ‘배우 금광산’으로 알고 있다.

이제 금광산 앞에는 격투기라는 또 다른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상대는 본인보다 13살 어린 프로 격투기 선수 ‘야쿠자파이터’ 김재훈(32)이다. 격투기 팬들은 대부분 김재훈의 초살 승리를 예상하고 있다.

“시합을 준비하며 30년만에 코피가 터져보기도 하고, 얼굴은 물론 상체, 하체할 것 없이 온몸 구석구석 멍이 들기도 했다. 운동량 때문에 한달 사이 체중이 8kg이나 빠질 정도로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오히려 나는 새로운 삶의 활력을 느낀다.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기에 후회는 없다. 젊은이들은 물론 저와 같은 아재들, 혹은 더 연세 많은 인생 선배님들께도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

금광산은 배우답게 영화 속 명대사 한마디로 출사표를 대신했다.

“삶을 살아가면서 너무 늦거나 이른 것은 없다. 꿈을 이루는 데 시간제한은 없다. 지금처럼 살아도 되고, 새 삶을 시작해도 된다.” -벤자민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中-

금광산과 김재훈의 경기는 7월3일(토) 로드FC058 창원 대회에서 열린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