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4700 0292021062268954700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50480000

[단독] "성시경, 날 스토킹해"..황당 가스라이팅 논란→국민청원까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곽영래 기자]성시경이 질문을 듣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박소영 기자] 가수 성시경이 황당한 가스라이팅 논란에 휩싸였다. 성시경이 1년 넘게 자신을 스토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국민청원글까지 올리며 사태를 더욱 키우고 있다.

한 누리꾼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시경이 제 유튜브에 쓴댓글, 카톡 등 개인정보를 알아내서 의도하고 ‘박하선 씨네타운’, ’옥상달빛푸른밤’ ,’컬투쇼’, ‘굿모닝FM장성규’, ‘김창완 아침창’ 그 외 성시경이 나온 TV프로그램 일부 등 이용하여 저를 타겟해 가스라이팅 100% 확신합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글쓴이는 “성시경이 작년 봄부터 인스타 피드로 본인 프사와 카스를 따라함”, “본인이 간 식당이나 그 근처 식당을 (성시경이) 며칠 뒤 피드에 올림”, “내가 성시경 DM 보낸 내용으로 방송. 또는 내 프사로 방송”, “실시간으로 성시경 DM과 온갖 라디오사람들이 내 정보를 주고 받음” 등을 주장했다.

또한 “처음엔 취향이 비슷해 소울메이트인가? 하고 라디오 틀어도 성시경이 나오고 심지어 그나마 챙겨보는 ‘나혼자산다’는 유튜브로 보는데 잘못 보다가 김지훈 편 보니까 거기에도 성시경이 자료화면으로 쓰임. 가스라이팅이 아닌 운명인 줄 알았음”이라고 밝혔다.

OSEN

글쓴이는 성시경의 행동이 자신과 관련된 내용이며 심지어 성시경이 친한 라디오 DJ들과도 엮여 피해를 입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 이름, 연락처, 주소, 전회사, 전남친 직업, 패션, 제취향, 제가 잊고 있던 제가 썼던 사연, 제가 잊고 있던 작년 프사에 음악 등등 그리고 심지어 소개팅하고 남자 만난 것까지 (성시경이)다 알고 있고 라디오 사람들과 TV 일부 사람들 다 제 개인정보를 함부로 공유하고, 수많은 연예인들이 이에 동참하거나 묵인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자신이 다른 남자와 소개팅을 하자 성시경이 인스타그램에 “어딜 보는 거야”라는 메시지와 함께 강아지 사진을 올린 점, 소개팅 남자와 또 만난 날 성시경이 잠수교 사진을 찍은 점, 남자에게 고백을 받자 성시경이 “어디 보니”라는 멘트와 사진을 공개한 점, 특히 성시경이 댄스곡을 좋아하는 자신 때문에 댄스곡 ‘I LOVE YOU’로 컴백한 점, 시크릿 넘버인 21일에 앨범을 발매한 점, ‘I LOVE YOU’가 몰래 혼자 바라보다가 늦게 고백한다는 고백송인 점 등도 본인과 연관지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시경 뿐만 아니라 집단으로 오랜 기간 동안 가스라이팅 당하고 있다는 그는 급기야 본인이 실명을 인증하고 국민청원글을 올렸다며 “가스라이팅 정신적 피해 법적처벌강화, 언론 사유화 및 방송인들의 인맥/청탁으로 인한 직권남용 법규제, 인스타실명제”를 주장했다. 자신이 스토킹 및 가스라이팅 당한 피해자인데 스토커에 조현병 환자로 몰리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글쓴이의 글에는 냉소적인 댓글이 대다수이며 그의 건강 상태를 염려하는 이들도 많다. 지난 5월 30일에 올라온 청원글은 50명도 안 되는 동의를 얻는 데 그쳤다. 오히려 성시경을 걱정하는 응원글들이 많을 정도. 그럼에도 글쓴이는 꾸준히 글을 올리고 댓글에 답을 달며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OSEN

이에 성시경 측은 22일 OSEN을 통해 특별한 대응 없이 사태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하지만 글쓴이가 “성시경에게 저 허위 사실유포죄로 고소하라고 하세요. 왜 제 이름 연락처 소개팅한 날짜 전남친 직업 및 모든 것 다 알면서 안 하시냐고”라며 성시경 측이 자신을 고소하지 않는 이유가 진실이기 때문이라고 계속 도발해 사태는 쉽게 진정되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성시경은 지난 1월 법무법인 와이케이를 대리인 선임, 악성 게시글 및 댓글 가해자들에 대해 고소를 진행했다(OSEN 단독 보도). 피의자들 중 일부는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적인 비방 등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았고, 일부는 어린 나이에 초범인 점을 고려해 교육 이수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